[단독] 용인 백암면 주민 용인시축구센터 유치 움직임 ‘꿈틀’
[단독] 용인 백암면 주민 용인시축구센터 유치 움직임 ‘꿈틀’
  • 지용진
  • 승인 2019.12.21 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암면체육회 중심으로 유치 여론 부각...시 시의회 언론 등 전방위적 홍보 벌일 것

용인시축구센터 존치 3월 ‘신입생 모집’ 여부 분수령...시, “각계의 여론 수렴할 것”

[용인=광교신문] 용인시 원삼면 SK하이닉스 반도체 단지의 부지 확정으로 용인시축구센터 이전 등의 문제가 부각되면서 존치 여부에 대한 여론의 향배가 주목되고 있는 가운데 백암면체육회를 중심으로 유치 움직임이 논의되고 있어 주목된다.

백암면체육회(회장 이상기)는 지난 20일 모임을 갖고 “용인시축구센터가 이전될 경우 백암면이 입지적 조건을 충분히 갖고 있다”며 “백암면체육회가 적극적인 유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또 “용인시축구센터 유치가 백암면에 경제적으로 긍정적 요인이 될 것”이라며 “시를 비롯한 시의회 언론 등 전방위적 설득과 홍보를 통해 백암면에 용인시축구센터 유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백암면체육회(회장 이상기)는 지난 20일 모임을 갖고 “용인시축구센터가 이전될 경우 백암면이 입지적 조건을 충분히 갖고 있다”며 “백암면체육회가 적극적인 유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또 “용인시축구센터 유치가 백암면에 경제적으로 긍정적 요인이 될 것”이라며 “시를 비롯한 시의회 언론 등 전방위적 설득과 홍보를 통해 백암면에 용인시축구센터 유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백암면체육회(회장 이상기)는 지난 20일 모임을 갖고 “용인시축구센터가 이전될 경우 백암면이 입지적 조건을 충분히 갖고 있다”며 “백암면체육회가 적극적인 유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또 “용인시축구센터 유치가 백암면에 경제적으로 긍정적 요인이 될 것”이라며 “시를 비롯한 시의회 언론 등 전방위적 설득과 홍보를 통해 백암면에 용인시축구센터 유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용인시축구센터 항공 사진.

 

용인시 체육진흥과에 따르면 내년 3월 용인시축구센터 신입생을 모집할지 여부가 용인시축구센터 존치 여부의 분수령이 될 것이고 현재 용인시축구센터 존치에 대한 각계의 여론을 수집 할 계획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용인시축구센터 노석종 상임이사는 “훌륭한 젊은 축구인을 배출하고 용인시 축구인들의 물적 인프라인 용인시축구센터는 마땅히 존치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앞으로 용인시축구센터 존치 여부를 두고 용인시 체육계와 시의회 등에서 활발한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백암면 주민들이 용인시축구센터 유치를 적극적으로 표하면서 이전 논의도 활발히 부각될 것으로 예측된다.

 

[데스크이슈 : 광교신문 광교저널 공동취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