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대, 법무연수원 부지 개발에 관해
경찰대, 법무연수원 부지 개발에 관해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10.28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의회 하연자 의원, 5분 자유발언
▲ 용인시의회 하연자 의원, 5분 자유발언
[용인=광교신문] 용인시의회 하연자 의원은 28일 제237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집행부가 지역주민과 소통 없이 경찰대, 법무연수원 부지에 대해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경찰대, 법무연수원 부지 개발과 관련해 지역주민들의 피맺힌 절규의 목소리를 대변하고자 이 자리에 섰다”며, 지난 10월 24일 용인시민관협치위원회가 개최한 ‘옛 경찰대부지 시민 100인 공론장’이 지역주민들의 고통을 헤아리지 못한 소통의 부재로 파행을 빚는 등 주민들의 불신만 조장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하 의원은 이번 행사에 대해 민관협치위원회가 지역주민은 물론 해당 지역구 의원과도 소통이 없었다고 지적하고, 시는 이번 ‘시민100인 공론장’ 파행 사태를 교훈삼아 주민 눈높이에 맞는 행정력과 협상력의 재정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찰대 부지내 공공임대주택 건립 반대와 광역교통망 수립 등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집행부에 전달하며, 해당부지 개발에 대해 용인시가 주민의견을 무시한 계획만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질타하고 공직자들이 시민을 위해 보다 창의적이고 전문적인 행정을 펼쳐야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해당 부지를 미래세대에게 아파트로 물려줄 것인지 용인을 대표하는 문화 복지 유산의 터로 남겨줄 것인지를 용인시는 더 심도 있게 고민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