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체육진흥기금 폐지에 따른 체육인들의 상실감에 대해
용인시 체육진흥기금 폐지에 따른 체육인들의 상실감에 대해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10.28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의회 이창식 의원, 5분 자유발언
▲ 용인시의회 이창식 의원, 5분 자유발언
[용인=광교신문] 용인시의회 이창식 의원은 28일 제237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용인시 체육진흥기금 폐지에 따른 체육인들의 상실감에 대해 언급했다.

이 의원은 2018년 세출 내역 2조 3130억 원 중 체육과 관련해 집행한 금액은 1.46%, 전체 15종의 기금 2743억 원 중 체육진흥기금은 59억 원 정도로 2.2%에 불과하다고 지적하고, 30년 간 유지되어 온 용인시 체육진흥기금 설치·운용 및 관리 조례가 폐지된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어, 올해 7월 운용심의회의에서도 운용실적이나 체육발전의 기여도, 재원조성의 적정성 등 현재 운용 상황이 매우 양호한 것으로 평가를 받았음에도 폐지안을 올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이율배반적인 행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예산과장의 전체기금에 대한 종합관리계획이 없었음에도 체육진흥과의 판단만으로 체육진흥기금을 긴급히 폐지한 이유, 폐지된 기금의 사용 계획, 남은 14개 기금의 폐지 계획 여부, 체육진흥기금으로 운영되었던 사업의 동일한 수준의 지원 방안 등에 대해 따져 묻고 집행부의 답변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