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장애인 전담 민관협의체 구성
용인시, 장애인 전담 민관협의체 구성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09.07 0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용인시, 장애인 전담 민관협의체 구성
[용인=광교신문] 용인시는 각 장애인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5일 전담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위원 10명을 위촉했다.

장애등급별로 획일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던 것에서 벗어나 장애인 개인의 요구 · 특성에 맞는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협의체는 장애인 복지사각지대 발굴이 용이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장애인분과 위원 등 10명으로 구성됐다. 기존에 장애인 복지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는 민간시설 관계자와 복지 담당 공무원도 포함됐다.

이들은 민간이 운영하는 장애인 취업교육 · 재활운동 · 취미활동 등 자원을 발굴해 이들 서비스를 읍 · 면 · 동이 사례 관리하는 장애인들에게 연계하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읍 · 면 · 동이 자체적으로 해결하지 못하거나 직접 개입하기 어려운 복합적 문제에 대해서 장애인 개개인의 특성을 반영해 사례 관리 지원을 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