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용인경전철 학생 서포터즈 44명 새로 위촉
용인시, 용인경전철 학생 서포터즈 44명 새로 위촉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05.10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용인시는 10일 시청 비전홀에서 친환경적이고 쾌적한 도시교통수단인 용인경전철의 장점을 널리 알릴 학생 서포터즈 44명을 새로 위촉했다.
[용인=광교신문] 용인시는 10일 시청 비전홀에서 친환경적이고 쾌적한 도시교통수단인 용인경전철의 장점을 널리 알릴 학생 서포터즈 44명을 새로 위촉했다.

이번에 선발된 학생은 강남대, 단국대, 아주대 등 관내·외 10개 대학의 대학생 22명과 지역 4개 고등학교의 고등학생 22명 등이다.

이들은 오는 10월까지 경전철의 장점이나 서비스, 이용체험, 역 주변 맛집·관광지 등을 SNS를 통해 소개하고 경전철 관련 오프라인 활동을 하는 등 경전철 이용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게 된다.

시는 서포터즈 활동을 한 학생들에게 자원봉사시간을 인정해주고 우수 학생에 대해선 연말에 시상도 할 계획이다.

서포터즈로 참가한 한 학생은 “용인경전철의 편의시설이나 주변 가볼만한 곳 등 경전철 관련 정보를 친구들과 공유해 많은 학생들이 경전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젊은 학생들이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경전철의 소소한 장점들을 널리 알리는 등 친환경 교통수단인 용인경전철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힘써 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