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문화재단, 2018년 연말 특별 공연 준비
용인문화재단, 2018년 연말 특별 공연 준비
  • 김호경 기자
  • 승인 2018.12.04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2월, 연말을 맞이해 송년 가족발레 대표작 '호두까기 인형' 선보여
발레 '호두까기 인형' 공연 모습.
발레 '호두까기 인형' 공연 모습.

[용인=광교신문] 용인문화재단은 오는 12, 연말을 맞이해 송년 가족발레 대표작 '호두까기 인형'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호두까기 인형'은 독일의 낭만파 작가 호프만의 동화 '호두까기 인형과 생쥐왕'을 각색하고 차이코프스키의 발레곡을 입혀 완성시킨 2막 발레작품으로, 크리스마스 이브날 밤 호두까기 인형을 선물 받은 소녀 클라라가 꿈속에서, 왕자로 변한 호두까기 인형과 함께 사탕 나라를 여행한다는 내용이다.

특히, 서울발레시어터의 버전에서는 2막 중 각 나라의 전통 춤에서 한복을 입은 '마더 진저'라는 캐릭터가 등장한다. 커다란 한복 치마 속에서 뛰어나온 아이들이 장구, 소고를 들고 추는 한국춤과 상모 돌리기를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한국적 아름다움과 흥겨움을 선사한다.

이번 공연은 특별하게 유니버설발레단 수석무용수이자 스타 부부 무용수인 강미선·콘스탄틴 노보셀로프가 사탕요정과 호두까기 왕자로 각각 호흡을 맞춘다. 이들은 1222(오후 730), 24(오후 730) 용인포은아트홀 공연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서울발레시어터 주역무용수 이와모토 유리·황경호, 한혜린·윤오성 등도 사탕요정과 호두까기 왕자로 각각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