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와 인권 지킨 '올바른 역사'를 세웠다
평화와 인권 지킨 '올바른 역사'를 세웠다
  • 김호경 기자
  • 승인 2017.08.15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용인평화의소녀상건립시민추진위’ 용인시청 광장서 '소녀상' 제막

▲ 제막식은 1‧2부로 나뉘어 소녀상의 뜻을 기리는 제막공연과 헌화, 시민축사비문 낭독, 시민한마당 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용인=광교신문] 용인시는 15일 오후 ‘용인 평화의 소녀상 건립 시민추진위원회’ 주관으로 시청 광장에서 소녀상 건립 제막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제막식에는 시민추진위 공동대표들을 비롯해 정찬민 용인시장, 김중식 용인시의회 의장 등 200여명이 참여했다.

제막식은 1‧2부로 나뉘어 소녀상의 뜻을 기리는 제막공연과 헌화, 시민축사비문 낭독, 시민한마당 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 시민추진위는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와 성금으로 소녀상을 건립하고자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거리홍보와 모금활동을 했다. 소녀상은 중앙대 조소학과 출신인 김서경·김운성 부부작가가 공동으로 제작했다.

소녀상 건립을 위해 지난 2월 구성된‘용인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는 4명의 공동대표를 선임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시민추진위는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와 성금으로 소녀상을 건립하고자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거리홍보와 모금활동을 했다. 소녀상은 중앙대 조소학과 출신인 김서경·김운성 부부작가가 공동으로 제작했다.

시민추진위 공동대표인 양기석 송전성당 주임신부는 이날 “위안부 할머니들이 겪은 아픔은 아직도 치유되지 않았다. 그 아픔을 함께 하고 치유하려는 시민들의 노력이 오늘의 결과를 낳았다”며 “앞으로도 우리의 아픈 역사를 잊지 말고 관심을 가지고, 이웃의 아픔도 함께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정찬민 용인시장은 “소녀상 건립은 단순한 조형물이 아니라 평화와 인권을 지킨 올바른 역사를 세우기 위한 것”이라며 “시청사에 교육관 건립도 추진해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역사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