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맞춤아트홀 개관 3주년 기념, 국립오페라단 ‘라 트라비아타’ 공연 선보여
안성맞춤아트홀 개관 3주년 기념, 국립오페라단 ‘라 트라비아타’ 공연 선보여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11.02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3막으로 구성된 ‘라 트라비아타’ 전막 진행
▲ 안성맞춤아트홀 개관 3주년 기념, 국립오페라단 ‘라 트라비아타’ 공연 선보여

[안성=광교신문] 안성맞춤아트홀은 오는 6일과 7일 안성맞춤아트홀 대공연장에서 개관 3주년 기념 공연으로 국립오페라단 ‘라 트라비아타’를 전막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알렉상드르 뒤마르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라 트라비아타’는 19세기 오페라의 독보적인 작곡가였던 베르디의 역사상 최고의 오페라로 평가받고 있는 작품이다.

‘라 트라비아타’는 ‘길을 잘못 든 여자’라는 뜻으로 미모의 창녀 비올레타와 청년 알프레도의 비극적 사랑을 그리며 공허한 관계 속에서 잃어가는 인간의 존엄성과 사랑에 대한 질문과 고민을 담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국립오페라단이 2014년 프랑스 연출가 아르노 베르나르의 연출로 새롭게 제작한 버전에 한국 연출가 이의주의 참신함이 더해져 농밀한 화려함과 절제된 우아함을 선보인다.

더불어 마에스트로 홍석원이 이끄는 강남심포니와 국내 최정상의 성악가와 무용수 등 80인이 출연하고 총 3막으로 구성되어 160분 동안 대규모 오페라로 진행된다.

공연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객석 띄어 앉기가 시행되며 대공연장 객석의 50% 이하인 452석 판매로 입장객 수를 제한한다.

티켓가는 R석 7만원, A석 5만원, B석 3만원이며 안성시민 회원은 15% 할인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