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추석 연휴 나흘간 코로나19 확진환자 13명 발생
용인시, 추석 연휴 나흘간 코로나19 확진환자 13명 발생
  • 지용진
  • 승인 2020.10.0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지·죽전고 관련 9명…학생‧교직원 772명 전수 진단검사
수지구보건소
수지구보건소

 

[용인=광교신문] 용인시에서 추석 연휴(9월30일~10월1일) 나흘간 코로나19 확진환자 13명이 추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9명은 수지구 대지‧죽전고 학생과 가족이며 나머지 4명은 타 지역 확진자 접촉자 등 지역사회 감염이다.

시는 앞선 8월에도 이들 두 곳 학교에서 잇단 감염사례가 발생해 학생들이 두 번이나 진단 검사를 받는 등 충격이 클 것으로 판단 심리치료 지원 연계 등 다각적인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시에 따르면 지난 30일 대지고의 A(용인-369)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10월1일 같은 학교 학생 3명(용인-373, 374, 375)과 죽전고 학생 2명(용인-376, 377)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10월2일에는 대지고 학생인 용인-373번 환자의 가족 2명(용인-378, 379)이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10월3일엔 대지고 학생 1명(용인-381)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시는 지난 30일부터 대지고 학생‧교직원 342명과 죽전고 학생‧교직원 430명 등 총 772명에 대해 신속히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이 가운데 741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1명(용인-381)이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30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이와 관련 3일 15시 기준 159명이 자가격리 중이며 436명이 능동감시자로 분류됐다. 시는 추가 확진환자 발생 시 관리 기준을 상향하고 심층 역학조사를 해 추가 격리자를 선별할 방침이다.

자가격리자에겐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심리치료를 안내하고 신청자는 용인시 정신건강복지센터로 연계해 심리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

시는 앞선 10월1일 대지고 전체 방역 소독을 실시했으며, 죽전고 역시 29일 자체 방역소독을 했다.

이와는 별개로 지난 9월30일부터 10월3일까지 관내‧외 확진자 접촉 등 지역사회 감염으로 4명(용인-370, 371, 372, 380번)이 코로나19 확진환자로 추가 등록됐다.

한편, 이날 오후 15시 기준 용인시 확진환자는 관내등록 381명, 관외등록 39명 등 총 420명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