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새해에도 ‘광역버스 사전예약제’ 계속 운영한다
수원시, 새해에도 ‘광역버스 사전예약제’ 계속 운영한다
  • 지용진
  • 승인 2020.01.07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월부터 시비 투입해 광역버스 사전예약제 운영
▲ 수원시, 새해에도‘광역버스 사전예약제’계속 운영한다

[수원=광교신문] 수원시가 시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광역버스 사전예약제’를 새해에도 지속해서 운용한다.

수원시는 지난해 7월부터 국토교통부 보조사업인 광역버스 사전예약제를 운용했다.

광역버스 사전예약제는 기점에서 멀리 떨어진 정류장에서 광역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출근 시간에 좌석을 예약할 수 있는 제도다.

지난해 말 국토교통부가 사업을 중단했지만, 수원시는 시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시 예산을 투입해 광역버스 사전예약제를 계속해서 운용하기로 했다.

수원에서 강남역·사당역 등을 오가는 12개 노선에서 출근 시간대에 사전예약제를 운용한다.

새해 사전예약제는 지난 1월 2일 시작됐다.

사전예약제로 운행되는 광역버스는 수원시가 출퇴근 시간대에 투입하는 전세버스다.

기점과 경유 정류장은 일반 광역버스 정류장과 다르다.

광역버스 사전예약제를 이용하려면 모바일 앱 ‘굿모닝 MiRi’를 스마트폰에 설치해야 한다.

탑승일 기준으로 일주일 전부터 앱을 이용해 좌석을 예약할 수 있다. 좌석 예약은 선착순이다.

2014년 7월 ‘광역버스 입석 금지제도’가 시행된 후 수원시는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광역버스 증차를 추진했지만, 서울시에서 교통체증 등을 이유로 동의하지 않아 전세버스를 투입했다.

현재 수원에서 강남역·사당역을 오가는 광역버스 8개 노선에 전세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기점에서 멀리 떨어진 정류장에서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은 전세버스를 투입해도 입석으로 서울까지 이동하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며 “사전예약제로 광역버스를 이용하는 모든 시민이 편하게 앉아서 출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