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버스정류소에서 시내버스 혼잡도 미리 확인할 수 있다
수원 버스정류소에서 시내버스 혼잡도 미리 확인할 수 있다
  • 지용진
  • 승인 2020.01.0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알림이 신규 및 교체 설치…혼잡도·미세먼지 등 정보 표출
▲ 수원 버스정류소에서 시내버스 혼잡도 미리 확인할 수 있다

[수원=광교신문] 시내버스의 혼잡도를 미리 확인하고 더 여유로운 버스를 골라 탈 수 있는 시스템이 수원시내 버스정류소에 도입됐다.

수원시는 지난해 6월부터 구축한 ‘버스정보시스템 구축사업’을 1월부터 개시한다.

버스정보시스템 구축사업은 노후화된 버스도착알림이 30개소를 교체하는 수원시 자체사업과 대중교통서비스 소외지역에 마을버스도착알림이 38개소를 신설하는 국비 공모사업으로 진행됐다.

사업비는 총 9억 2000만원이 소요됐다.

특히 이번에는 시내버스 차내 혼잡 정보와 미세먼지 정보를 버스도착알림이 시스템과 연계하는 개선작업이 이뤄져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보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반적인 중형 시내버스 기준으로 차내 승객이 20명 이하이면 ‘여유’, 35명 이하이면 ‘보통’, 36명 이상일 때 ‘혼잡’이라고 버스도착알림이에 정보가 표시돼 이를 확인하고 원하는 버스를 탈 수 있다.

수원시는 2006년 버스정보시스템 시범사업을 시작한 뒤 매년 대중교통서비스 개선을 위해 버스도착알림이를 확대, 현재 1081개의 정류소 중 1043곳에 설치하는 등 경기도내 보급률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여기에 버스도착알림이를 통한 시민 홍보 등 신규서비스를 추가 개발해 한층 개선된 서비스를 시민들에게 제공하는 노력을 기울였다.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장은 “앞으로도 버스이용객 입장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해 대중교통 이용 환경과 편의성을 개선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