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이 함께 '나눔 발자취' 돌아보는 축제 열렸다
민·관이 함께 '나눔 발자취' 돌아보는 축제 열렸다
  • 지용진
  • 승인 2019.11.19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휴먼서비스센터, 19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2019 휴먼N축제’
▲ 염태영 시장(두번째줄 왼쪽 9번째)을 비롯한 ‘2019 휴먼N축제’ 참가자들이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광교신문] 수원시휴먼서비스센터는 19일 수원컨벤션센터 이벤트홀에서 ‘2019 휴먼N축제’를 열고 올 한해 수원시휴먼서비스센터가 전개한 사업을 되돌아봤다.

민·관 통합사례관리사, 협력·후원기관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행사는 ‘2019년 수원시휴먼서비스센터 사업보고’와 ‘휴먼시상식’ 등으로 진행됐다.

수원시휴먼서비스센터는 올해 소외이웃을 위한 이사, 주거환경 개선, 무료 진료 등 수요자 맞춤형 복지 서비스 등을 제공했다. 또 ‘휴먼긴급지원사업’을 전개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이웃에게 생계비·의료비·주거비 등을 지원했다.

휴먼시상식에서는 통합사례관리 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은 율천동·구운동·행궁동 등 10개 동, 지난 7월 열린 ‘사례관리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선정된 시민 7명이 표창장을 받았다.

앞서 수원시는 지난 15일 통합사례관리 전문성 강화를 위해 관내 44개 동을 대상으로 통합사례관리 운영 평가를 시행한 바 있다.

이날 축제에 참석한 염태영 시장은 “자발적 시민 참여의 또 다른 이름은 나눔”이라며 “시티즌 오블리즈를 실현해 더불어 사는 따뜻한 도시를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