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윤아트, 재즈의 쟝르 여는 산뜻한 공연 펼쳐
수원 윤아트, 재즈의 쟝르 여는 산뜻한 공연 펼쳐
  • 지용진
  • 승인 2019.09.14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ound Post, 연주자의 재즈 열정과 애정 선봬
재즈의 선율이 감동을 자아냈다.
재즈의 선율이 감동을 자아냈다.

 

[수원=광교신문] 공연 내내 모두 아름다웠다. 연주자도 관객도 어울리는 한 그림이 됐다. 지난 13일 수원 윤아트홀에서 펼쳐진 'Sound Post'의 공연에서다.

감칠맛 나는 보컬 임지혜의 아름다운 음색은 추석 당일의 낭만을 자아내기 충분했다. 재즈라는 감성을 관객에 전하는 이날 공연은 경쾌한 리듬을 타고 즐거움을 선사했다.

콘트라베이스트 김동현 연주자의 손놀림은 현란하게 이어지고 드러머 남성현의 열정이 만나 우린 재즈의 고향을 간다. 

2시간여 공연은 재즈라는 쟝르를 여는 산뜻한 공연이었다. 연주자의 열정과 애정이 무엇보다 빛났다.
2시간의 공연은 재즈라는 쟝르를 여는 산뜻한 공연이었다. 연주자의 열정과 애정이 무엇보다 빛났다.

 

이날 공연 중간 피아니스트 강세윤과의 찬조 공연도 관객의 박수를 받았다. 

약 2시간의 공연은 재즈라는 쟝르를 여는 산뜻한 공연이었다. 연주자의 열정과 애정이 무엇보다 빛났다.

질 윤아트홀에 펼쳐질 예정이다.
앞으로도 다양한 공연이 윤아트홀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수원 도심서 펼쳐진 새로운 음악적 실험은 의미 그 이상이다. 일상 속에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쟝르로 재즈가 접목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

앞으로도 다양한 공연이 펼쳐질 윤아트홀에 펼쳐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