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청소년 박람회, 청소년이 직접 홍보한다
대한민국 청소년 박람회, 청소년이 직접 홍보한다
  • 지용진
  • 승인 2019.05.01 2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청소년들 '슬로건 챌린지' 이어져, 48개 고등학교에서 600여 명 참여해 홍보
▲ 청소년박람회 슬로건 챌린지 영상 캡쳐 모습. 대평고등학교 학생들이 슬로건챌린지를 통해 청소년 박람회를 홍보하고 있다.
[수원=광교신문] 오는 22일부터 25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9 대한민국 청소년 박람회’를 앞두고, 수원시 청소년들이 직접 홍보에 나서고 있다.

수원시 관내 48개고 학생 600여 명은 25일까지 ‘슬로건 챌린지’로 청소년박람회를 청소년들에게 알릴 계획이다. 슬로건 챌린지는 청소년들이 ‘아이스 버킷 챌린지’를 본떠 기획한 SNS 홍보 활동이다.

슬로건 챌린지는 지난 4월 4일 대평고등학교에서 시작됐다. 4월 30일까지 수원여고·동원고·유신고·망포고·영복여고·수원공업고·곡정고·고색고·매원고·동우여고·매원고·삼일상고 등 13개 고등학교 방송반 학생들이 참여했다.

방송반 학생들이 청소년 박람회에 대한 간단한 설명을 하고, 올해 청소년 박람회 슬로건 ‘2019 다시 청소년이다’를 외친다. 슬로건 챌린지 영상은 해당학교 방송반 페이스북에 올린다.

홍보를 마치고 슬로건 챌린지에 참여할 다음 학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전국 청소년들이 영상을 접할 수 있도록 페이스북에서 영상을 공유하고 있다. 슬로건 챌린지는 박람회가 개최되는 5월 25일까지 이어진다.

‘2019 대한민국 청소년 박람회’는 수원시와 여성가족부·경기도가 공동 주최한다. 지난 2005년 시작돼 올해로 15회를 맞는 국내 최대 규모의 청소년 축제다.

올해 박람회는 ‘2019 다시 청소년이다’를 주제로 열린다. 3.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100년 전 대한민국의 독립을 위해 활약했던 청소년의 위상을 오늘날 다시 되새긴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수원 출신 독립운동가의 삶을 재구성한 뮤지컬 ‘100년의 침묵’을 상연하고, 3.1운동과 청소년 활동의 가치를 재조명하는 체험부스가 운영한다.

‘멘토 특강’도 마련된다. 23일 리듬체조선수를 손연재를 시작으로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방송인 유병재의 특강이 진행된다.

25일에는 또래의 멘토 특강도 들을 수 있다. 청소년 모델·방송인 한현민과 뮤지컬배우로 활동 중인 이형석이 강연자로 나선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지역 고등학교 방송반 학생들이 홍보에 참여해준 덕분에 ‘2019 대한민국 청소년 박람회’가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면서 “청소년들이 주도하며 마음껏 즐기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