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자족도시로 한걸음’… 일자리 용역 보고회 개최
고양시, ‘자족도시로 한걸음’… 일자리 용역 보고회 개최
  • 김재영 기자
  • 승인 2018.12.04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7기 일자리 대책 종합계획 연구보고회’ 가져
▲ 민선7기 일자리 대책 종합계획 연구보고회
[고양=광교신문] 고양시는 지난 3일 고양시정연수원에서 이재준 고양시장과 고양시 일자리 TF팀이 참석한 가운데 ‘민선7기 일자리 대책 종합계획 연구 보고회’를 가졌다.

한국능률협회가 연구한 ‘민선7기 일자리 대책 종합계획’은 국내 경기 위축 등으로 인한 경제 전반의 고용 불안정에 대응하고 시의 경제·산업 여건, 인구 구조, 고용 상의 특징 등 지역 특성에 맞는 일자리 정책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경기도 내 일정 규모 이상 도시와의 비교 분석을 통해 고양시 외·내부 환경을 분석하고 이를 통해 지역·중소기업이 주도하는 영세사업 발전 추구, 취약계층을 위한 근로 여건 개선과 청년을 위한 고용 기회 확충, 혁신 기술기업 유치로 미래 일자리 창출, 대시민 소통 및 이해관계자 참여 중점 과제화, 일자리 성과 극대화 및 지속 추진 체계 강화 등 전략 수립 시 고려해야 할 사항을 제시했다.

또한 도시 특성 기반 일자리 전략을 도출해 대규모 사업체 적극유치를 통한 파급효과 창출, 계층별 일자리 사업 추진, 자급자족 도시이미지 기능 강화, 남북통일 경쟁력 확보를 통한 미래지향도시 이미지 확립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자리창출위원 등이 일자리대책 주요쟁점에 대한 논의를 진행, 연구용역 과제 수행에 대한 자문 및 개선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민선7기 일자리대책 종합계획 연구용역’은 올해 안에 완료될 예정이며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2019년 및 민선7기 고양시 맞춤형 일자리 전략 및 일자리 정책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고양시는 수도권정비계획법 등 모순된 법률 속에서 기업유치를 통한 일자리창출의 여건은 힘든 실정”이라며 “지속적으로 어떻게 일자리를 창출해야 하는가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 과정에서 사회적 경제 등 사회서비스와 관련된 일자리를 확충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한 컨트롤타워 및 성과관리시스템의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지속적인 일자리 사업 및 정책 발굴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