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청소차 배기관 방향 전환해 환경미화원 작업환경 개선
수원시, 청소차 배기관 방향 전환해 환경미화원 작업환경 개선
  • 지용진
  • 승인 2020.12.1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준비엘,‘청소차량 배기관 방향전환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체결
▲ 수원시, 청소차 배기관 방향 전환해 환경미화원 작업환경 개선
[수원=광교신문] 수원시가 자동차 전문 튜닝업체 ㈜준비엘과 협력해 도입한 수직 방향의 청소차 배기관이 환경미화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수원시는 지난 9월 ㈜준비엘의 제안으로 ‘청소 차량 배기관 상향 전환 시범사업’을 추진했다.

‘청소 차량 배기관 상향 전환 시범사업’은 청소차의 배기관을 바닥이 아닌 위쪽 방향으로 조정해 설치하는 것이다.

방향이 상향 조정된 배기관은 배기가스가 차체를 타고 밖으로 나가기 때문에 일반 배기관보다 먼지가 덜 날리는 효과가 있다.

현재까지 청소차 6대의 배기관을 전환해 운영하고 있다.

수원시는 청소차 배기관의 방향을 왼쪽 90도로 전환해 운행하도록 규정한 환경부의 ‘환경미화원 작업안전 지침’보다 더 강화된 기준을 적용해 사업을 추진했다.

폐기물을 수거할 때 전보다 자동차 매연에 덜 노출돼 환경미화원들의 만족도가 크다.

수원시는 조정된 배기관의 안전성을 지속해서 확인하고 현장 근로자의 의견을 수렴한 후, 추가 도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수원시와 ㈜준비엘은 17일 수원시청 귀빈실에서 ‘청소 차량 배기관 방향 전환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준비엘은 배기관에 문제가 생기면 즉시 해결하고 수원시는 사업 추진사항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은 조무영 수원시 제2부시장, 임준병 ㈜준비엘 대표 등 주요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방역 수칙을 지키며 진행했다.

조무영 제2부시장은 “배기관 방향 전환 사업은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사업”이라며 “배기가스에 쉽게 노출되는 환경미화원에게 안전한 작업환경을 조성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원시와 ㈜준비엘의 협업으로 근로자들의 처우가 개선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