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 이현구 도시환경위원장, “20년 지난 노후소각장, 대보수 후 재사용 절대 안돼 ”
수원시의회 이현구 도시환경위원장, “20년 지난 노후소각장, 대보수 후 재사용 절대 안돼 ”
  • 지용진
  • 승인 2020.11.27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의회 이현구 도시환경위원장, '20년 지난 노후소각장, 대보수 후 재사용 절대 안돼'
수원시의회 이현구 도시환경위원장, '20년 지난 노후소각장, 대보수 후 재사용 절대 안돼'

 

[수원=광교신문] ​수원시의회 이현구(더불어민주당, 매탄1▪2▪3▪4동) 도시환경위원장은 지난 26일 수원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수원시 자원회수시설(소각장)에 대해 20년 추가연장을 위한 대보수사업이 아닌 폐기물처리시설의 신기술 도입 등 새로운 방안 모색”을 강력히 주문했다.

수원시 자원회수시설은 영통구 영통동에 위치한 쓰레기 소각 시설로 일일 600t의 쓰레기를 소각하고 있다. 환경부 지침상 소각장의 내구연한은 15년이지만, 해당 소각장은 2000년에 지어져 이미 내구연한을 5년가량 넘긴 상황이다.

이 위원장은 “영통주민들이 20년간 소각장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다.”며, “ 20년이나 지난 시설을 다시 대보수해서 사용한다는 기존의 정책을 고수하기 보다는 바이오 가스, 열병합발전시설 도입 등의 선진기술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아울러 “쓰레기도 자원인 시대이다. 폐기물처리시설에 대한 일본 등의 선진기술 사례를 면밀히 검토하여 적용가능한 기술은 적극 받아들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이 위원장은 “주민들은 소각장 대체부지를 찾아 이전하거나 폐쇄하라고 요구하고 있고, 수원시는 대체부지가 없다며 1천500억원을 추가로 들여 대보수를 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며 “고정관념을 깨고 주민과 상생할 수 있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다” 라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