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산고속도로 개통...고양시의 ‘교통지도’ 크게 변화될 듯
서울문산고속도로 개통...고양시의 ‘교통지도’ 크게 변화될 듯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0.11.06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준 고양시장 “고양 교통지도 변화, ‘남북 잇는 화합의 길’ 되길”
▲ 서울문산고속도로 개통

[고양=광교신문] 11월 6일 서울문산고속도로 개통식이 열렸다.

정식 개통은 다음날인 11월 7일이다.

이날 개통식에는 손명수 국토교통부 제2차관을 비롯해 심상정 국회의원, 한준호 국회의원, 홍정민 국회의원, 이용우 국회의원 등 고양시 지역구 국회의원,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 이재준 고양시장, 이길용 고양시의회의장, 손태락 서울문산고속도로㈜ 사장,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해 개통을 축하했다.

서울문산고속도로는 고양시 덕양구 강매동부터 파주시 문산읍 내포리까지 연결, 연장 35.2km로 2015년 11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60개월에 걸쳐 조성됐다.

이날 개통식에 참석한 이재준 고양시장은 “지난 5년의 결실은 서울~문산 고속도로 개통을 축하드린다”며 “이번 서울-문산 고속도로를 비롯해 GTX, 그리고 대곡-소사선, 고양선, 인천2호선 등 그물망 같은 광역철도까지 발표된 만큼 5년 내로 고양시의 ‘교통지도’가 크게 변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경기 남부부터 북부까지 이어지게 되는 112km의 남북 연결도로망은, 장기적으로 남한과 북한을 잇는 ‘화합의 길’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남북 관문도시인 고양과 파주가 이 통일의 희망을 가장 가까이서 잇는 데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