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진위천유원지 호우 피해현장 방문, 응급복구 지시
정장선 평택시장, 진위천유원지 호우 피해현장 방문, 응급복구 지시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07.31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장선 평택시장, 진위천유원지 호우 피해현장 방문, 응급복구 지시
[평택=광교신문] 정장선 평택시장은 지난 30일 새벽 집중 호우로 인한 하천 범람 피해를 입은 진위천유원지를 방문했다.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평택시는 29일 자정부터 30일 07시까지 누적 강수량 184.5mm로 많은 비가 내렸다.

진위천유원지는 전날 호우를 대비해 사전 폐쇄해 이용객을 받지 않아 피해를 최소화 했다.

하지만 집중 호우 발생 후 상류 지역 이동 저수지 방류로 인해 유원지의 하천이 범람하는 피해를 입었다.

현장을 둘러 본 정장선 시장은 유원지를 점검하고 신속한 복구와 예방 대책 마련을 공무원 및 관계 기관에 지시했다.

정 시장은 “무엇보다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자연재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역 내 피해 우려 현장 점검과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