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글빛누리공원’에서 도서관, 생태공원 함께 즐긴다
수원 ‘글빛누리공원’에서 도서관, 생태공원 함께 즐긴다
  • 지용진
  • 승인 2020.06.03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만5103m²규모로 생태습지 등 갖춰 5월25일 개방…망포동 주민 휴식공간
이미경 수원시의회 의원(오른쪽 4번째)과 오기영 수원시 공원관리과장(오른쪽 5번째)을 비롯한 직원들이 지난 2일 영통구 글빛누리공원에서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이미경 수원시의회 의원(오른쪽 4번째)과 오기영 수원시 공원관리과장(오른쪽 5번째)을 비롯한 직원들이 지난 2일 영통구 글빛누리공원에서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수원=광교신문] 수원시는 쾌적한 여가·휴식 공간을 제공하는 수원 망포4지구 내 ‘글빛누리공원(제112호 근린공원)’이 지난달 25일 개방 후 시민들을 맞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6월~오는 2020년 12월 준공 예정이나 지역주민이 공원을 조기에 이용할 수 있도록 미리 개방(공원 개방 전 시설물 등 최종 점검은 5월 22일 완료)하고 있다.

또 지역주민들이 글빛누리공원 개방을 지속해서 요청도 했다.

생태공원 ‘글빛누리공원’의 뜻은 ‘망포글빛도서관의 책 향기가 공원 안에 퍼져 어우러진다’는 뜻으로 공원 명칭은 지난 2019년 5월 시민을 대상으로 한 (명칭)공모를 통해 선정했다.

글빛누리공원 조감도
글빛누리공원 조감도
글빛누리공원 위치도
글빛누리공원 위치도

 

공원과 도서관이 울타리 없이 맞붙어 있고 도서관 창문으로 공원을 감상할 수 있는 구조다.

지난 2018년 6월 공사를 시작해 2년여 만에 공원을 개방했다. ㈜하나자산신탁의 기부채납으로 조성돼 공원에 소나무 등 나무 21종 917주, 수수꽃다리 등 식물 9종 2만 8164본이 식재됐다.

글빛누리공원 개장 맞이 현장점검이 2일 10시 수원시 공원관리과 직원, 이미경 수원시의회 의원 등 10여 명과 함께 진행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