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형 버스준공영제 시범사업 운송사업자 선정
경기도형 버스준공영제 시범사업 운송사업자 선정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12.18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선입찰제 적용으로 버스생태계 변화 시작
▲ 경기도
[경기=광교신문] 경기도는 2기 신도시, 중소택지지구, 교통소외지역 등 14개 시군을 대상으로 운행될 노선입찰제 기반 ‘경기도형 버스준공영제’ 시범사업 16개 노선의 운송사업자를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달 경기도시공사와 시군 홈페이지를 통해 16개 노선을 입찰 공고한 결과, 43개 업체가 입찰에 참여했으며 그 중 파주 노선은 6개 업체가 참여, 6:1의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도는 시범사업 노선을 대상으로 제안서평가위원회의 정성평가와 가격·정량평가 점수 등을 합산, 기존 업체 13개사, 신규 업체 3개사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도는 이번에 선정된 운송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친절기사 인증 및 서비스평가에 따른 성과이윤 지급, 편의시설 구비 등 세부적인 운영방식에 대해 협상을 마무리하고 이후 관할 시군의 행정절차 및 운행준비 과정을 거쳐 내년 2월 준비가 완료된 노선부터 순차적으로 운행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시범사업에서는 진입장벽 없는 ‘경쟁 입찰’ 방식을 버스행정에 최초로 적용해 기존에 광역버스를 운행하지 못하던 다수의 전세버스와 마을버스 업체, 신규 사업희망자 등이 입찰에 참여할 수 있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2회에 걸쳐 진행된 사업설명회에 광역버스업체 외 다수 버스업체 관계자들이 대거 참여하며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로 인해 광역버스 업계에서는 긴장감이 조성됐고 평가결과에 더욱 촉각을 세웠다”고 부연 설명을 했다.

2020년에 시행할 사업에서는 올해 입찰 경험을 바탕으로 기존 업계와 신규 사업희망자들 간의 경쟁이 더욱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수년간 지역 버스업체들 간 이해관계로 개설되지 못하던 노선은 물론, 업체들이 운행을 기피한 경기외곽 소외지역에 처음으로 광역버스 노선을 개설하게 된 것도 노선입찰제의 큰 성과 중 하나라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이용주 공공버스과장은 “노선입찰제는 지역 독점업체에 의존하는 기존 버스 인면허 관행을 타파한 제도로 버스생태계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공정한 경쟁과 투명한 재정지원이 버스를 이용하는 도민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로 귀결되도록 운행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