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상동호수공원, 어르신 청춘일터로 거듭나다
부천 상동호수공원, 어르신 청춘일터로 거듭나다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08.21 0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어르신 돌봄농장 활동 보조 등 어르신 80명 채용
▲ 치매어르신 돌봄 치유농장에서 활동 보조 중인 모습

[부천=광교신문] 부천시는 상동호수공원 내에 5개의 어르신 청춘 일터를 조성하여 어르신 80명을 채용하고 오는 22일 발대식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도심 속 공원의 특색을 살려 도시 녹화형 지역 공동체 일자리를 개발했으며 사회적기업인 ㈜지엔그린이 노인일자리 수행기관으로 참여한다. 어르신은 주 3회 월 30시간을 근무하고 월 27만원의 활동비를 받는다.

어르신 청춘 일터의 주요 사업은 경증 치매노인 등 거동불편 노인을 위한 돌봄 치유농장 활동 보조, 공원 관리 및 환경개선 캠페인, 공원 내 식물원 등 체험프로그램 활동 보조 등이다.

어르신 참여자는 “공원이라는 아름다운 환경 속에서 보람도 찾고 돈도 벌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시는 올해 101개 사업에서 4,873명에게 어르신 일자리를 제공했다. 주요 신규 사업으로는 학교 부설주차장 주차관리, 학교 텃밭 관리, 보육 및 노인시설 지원 사회서비스형 일자리, 보육아동 다함께 돌봄 센터 활동보조 등이 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우리시는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도시로서, 사회적 약자를 위한 일자리를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어르신들이 도심 속 자연 환경 속에서 건강도 챙기고 돈도 벌면서 일하는 보람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