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아기와 엄마 건강 지원 ‘영양플러스 사업’ 편다
성남시, 아기와 엄마 건강 지원 ‘영양플러스 사업’ 편다
  • 지용진
  • 승인 2019.07.05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 4억5000만원 투입…맞춤형 보충 식품 패키지 월 2회 제공
▲ 성남시 영양 플러스 사업 안내 리플릿
[성남=광교신문] 성남시는 엄마와 아기의 평생 건강을 지원하기 위해 연중 ‘영양플러스 사업’을 펴고 있다고 5일 밝혔다

투입하는 사업비는 연 4억5000만원이며, 저소득층 임산부와 영·유아 1500명이 참여할 수 있는 규모다.

빈혈이나 저체중, 성장부진 등 영양 위험요인이 있는 사업 대상자에게 6개월에서 최장 1년간 쌀, 감자, 당근, 달걀, 우유, 콩, 조제분유 등의 맞춤형 보충식품 패키지를 월 2회 제공한다.

모유 수유, 이유식, 빈혈, 편식 예방 등에 관한 영양 교육 프로그램도 수정·중원·분당 등 각 구 보건소에서 진행한다. 보건소 방문이 어려운 가정에는 집 방문이나 온라인 교육 서비스를 한다.

대상자는 성남시에 사는 중위소득 80% 이하 가구의 임신부, 출산부, 수유부, 만 6세 미만의 영·유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