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희, “망언 ‧ 왜곡 ‧ 종북몰이 황교안은 사죄하라!”
김미희, “망언 ‧ 왜곡 ‧ 종북몰이 황교안은 사죄하라!”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9.05.1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미희 전 국회의원은 17일 오전 성남시 단대오거리역에서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 ‘황교안 사죄’, ‘망언의원 제명’ 촉구하는 1인 시위 진행
김미희 전 국회의원의 1인시위 모습.
김미희 전 국회의원의 1인시위 모습.

[성남=광교신문] 민중당 성남시 중원구당원협의회장 김미희 전 국회의원은 17일 오전 성남시 단대오거리역에서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 ‘황교안 사죄’, ‘망언의원 제명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김미희 전 의원은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의 후예라고 할 수 있는 자유한국당과 황교안이 5월 정신을 훼손하고 있다황교안은 망언의원 즉시 제명하고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광주정신을 제대로 이어가고, 모든 민주진보개혁세력과 함께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민중당은 5월광주민중항쟁의 정신인 자주 통일 민주주의의 정신을 반드시 실천해낼 것이라며 “518특별법, 518역사왜곡처벌법에 대해 광주시민과 희생자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제정실천 될 수 있도록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국민의 대표라는 자들에 의해 항쟁이 폭동으로, 유공자들이 괴물로 매도당하는 어이없는 현실을 목도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당연히 이들을 모두 제명하고 그 의원직을 즉각 박탈해야 했으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하기 위한 법적 장치를 마련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110석이 넘는 의석을 가진 자유한국당은 망언 의원들을 비호하고, 황교안 대표는 이들의 주장에 영합하며, 처벌대신 면죄부를 주는 시대착오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김 전 의원은 그렇게 망언 의원을 비호하고, 이에 영합하며, 이들에게 면죄부를 준 정당과 그 대표가 감히 망월동 기념식에 참석한다고 한다, 이는 오월 영령과 광주 민중, 국민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으로, 그러한 뻔뻔스러운 행태를 용납할 수 없으며, 황교안의 광주 방문을 단호히 거부한다고 주장하면서 저 김미희는 민주주의를 지키고, 5.18 민중항쟁 정신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