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2만6천여대 차량 미세먼지 발령시 운행제한
화성시 2만6천여대 차량 미세먼지 발령시 운행제한
  • 지용진
  • 승인 2019.02.13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 ‘미세먼지 심할 땐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화성시
화성시

 

[화성=광교신문] 2019년 2월 15일부터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시행에 따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이 제한된다.

13일 화성시에 따르면 위반 시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기준은  초미세먼지 농도가 당일 50㎍/㎥ 초과 + 다음 날 24시간 평균 50㎍/㎥ 초과 예측에 해당될 때다.

이외 당일 초미세먼지 주의보 또는 경보 발령+다음 날 24시간 평균 50㎍/㎥ 초과 예측, 다음 날 초미세먼지 24시간 평균 농도가 75㎍/㎥ 초과 예측 시이다.

환경부 고시 제2018-58호에 따라 배출가스 5등급으로 분류된 차량이 대상이며 화성시에는 약 2만6천여대가 등록됐다.

해당 차량에 대해서는 운행제한 안내문이 발송 완료된 상태로  배출가스등급 확인은 인터넷에서 ‘자동차배출가스등급제’조회 후 차량번호 입력 시 확인 가능하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익일 06시~21시까지 배출가스 5등급차량의  운행이 제한된다. 단,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차량, 장애인 사용 자동차 표지 발급차량, 국가유공자 등이 보철용·생업활동용으로 사용하는 차량 등은 예외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은 CBS 재난문자, 언론, 인터넷 등으로도 안내 된다.

차성훈 기후환경과장은  “심각한 미세먼지로 인해 정부차원에서 재난상황에 준하는 정책들이 마련되고 있다”며, “시에서도 종합적인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지속적으로 강구할 계획으로 시민들의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자동차 환경협회에 ‘배출가스 5등급차량 저공해조치 신청서’를 제출 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에도 과태료 부과가 유예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