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택시업계 ‘운행 중단’ 예고
안산시 택시업계 ‘운행 중단’ 예고
  • 김재영 기자
  • 승인 2018.12.1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풀 반대 집회 여파…시민 불편 예상
▲ 안산시
[안산=광교신문] 안산시는 자가용 유상운송 서비스 중단 및 근거 법령 삭제 요구 집회로 전국의 택시 운수종사자들이 오는 20일 운행을 전면 중단할 것으로 예정돼 시민 불편이 크게 우려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18일, 11월 22일 카카오 규탄결의대회를 가진 바 있는 전국 불법 카풀 관련 비상대책위원회에서는 오는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집회를 계획하고 집회 참석을 위해 이날 오전 4시부터 다음날 오전 4시까지 전국 각 지역의 법인택시, 택시노조, 개인택시조합에게 택시 운행 중단을 통보했다.

이에 안산시 법인택시 5개사 및 개인택시조합 다수의 택시들이 동참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시민들이 택시 이용에 상당히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택시업계는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 중단과 함께 출퇴근 시간 때 유상으로 운송행위를 할 수 있도록 규정한"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제81조 제1항 제1호의 삭제를 요구하고 있는 사항으로 개정 법률안의 조속한 처리를 요청하고 있다.

안산시 관계자는 “택시운행 중단으로 인한 시민 불편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택시업계에 요청하고 있으나, 집회에 참여하는 택시들의 운행 중단으로 출·퇴근길 시민들의 많은 불편이 예상된다”며 택시를 이용하는 시민들께서 불편사항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인지하여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하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