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오이도유적 가치 재조명 학술대회 개최
시흥시, 오이도유적 가치 재조명 학술대회 개최
  • 김재영 기자
  • 승인 2018.10.11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흥 오이도유적 가치 재조명 학술대회 포스터

[시흥=광교신문] 시흥시와 한국신석기학회는 우리나라 중부 서해안의 대표적인 신석기 패총유적지인 오이도 유적의 위상과 가치를 재조명하는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발굴 30주년을 맞은 시흥 오이도유적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세계문화유산추진을 위한 기반자료 확보를 위한 것이다. 오는 12일 오후 오후 1시 30분부터 오이도박물관에서 학계 및 연구기관 전문가, 주민, 관계 공무원 등의 참여 속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1부 발표에서는 서울대 임효재 명예교수의 ‘한국 신석기 문화연구 전망’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한서대 안덕임 교수의 ‘오이도패총의 고환경연구’, 충남대 김은영 강사의 ‘오이도패총의 생업연구’, 국립전주박물관 양성혁 학예연구관의 ‘오이도패총 출토 토기연구’, 서울문화유산연구원 박준범 부원장의 ‘오이도유적의 보존과 활용’ 등 5편의 논문이 발표된다.

2부 종합토론에서는 부산대 임상택 교수가 좌장을 맡아 한국토지주택공사 구자진 연구원, 호남문화재연구원 이영덕 조사연구실장, 부경문물연구원 최종혁 원장, 제주고고학연구소 강창화 소장 등이 토론자로 나선다.

강창화 한국신석기학회장은 “이번 학술대회는 한국의 신석기시대를 대표하는 연구자가 모여 발표와 토론을 통해 중서부지역의 대표적인 신석기시대의 패총인 오이도유적을 재조명하고 보존과 활용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흥시는 오이도유적의 보존정비사업을 진행하여 올해 4월 오이도 선사유적공원을 개장했고, 내년 7월경에 시흥 오이도박물관을 개관할 예정이다.

문의는 관광과 오이도박물관팀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