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옥분 위원장, 경기도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협회 임원 간담회 개최
박옥분 위원장, 경기도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협회 임원 간담회 개최
  • 지용진
  • 승인 2018.09.12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광교신문] 박옥분 경기도의회 여성가족교육협력위원장이 경기도의 이주다문화 기관 임원들을 만나 경기도의 다문화가족과 조직개편에 대해 입장을 설명하고 의견을 나눴다.

박옥분 위원장은 지난 11일 오후 경기도의회 여가교위 사무실에서 경기도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협회 임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

이 자리에서 협회 임원들은 지난 5일 기획재정위원회를 통과한 경기도청의 조직개편안과 관련, 다문화가족과와 여성권익가족과가 ‘가족다문화정책과’로 통폐합된 것에 대해 우려를 전달했다.

협회 측은 입장문을 통해 다문화가족과의 통폐합은 외국인 주민의 사회통합을 추구하는 사회변화에 역행하는 처사로, 그간 전국 최대의 이주민 밀집지역으로서 경기도가 축적해온 이주행정에 대한 리더십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미등록 이주아동 및 청소년 건강권 지원 등 민선 7기 이주 관련 공약을 효율적으로 추진하는 데 걸림돌로 작용할 ‘퇴행적인 조직 개악’이라고 비판했다.

문숙현 안산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은 “경기도는 200만 외국인주민 중 57만 명이 거주하는 전국 최대의 이주민 거주지역임에도 통폐합이 진행돼 심각한 우려를 전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다문화 외국인 정책의 수요자는 다문화가족에만 제한되지 않고 외국인근로자, 유학생, 난민 등 다양한 계층에 해당되는데 이를 가족정책 안에 편입시키는 것은 맞지 않다. 다문화가족과를 독립부서로 유지해야 한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