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기고
버스준공영 의회충고 겸허히 받아들여야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  desk@kg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8  14:33: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kakao

경기도는 버스준공영제에 대한 의회의 충고를 겸허히 받아들여야한다.

어제, 제323회 4차 본회의에서 버스준공영제 동의안이 통과되었다. 이는 경기도의 준비부족에 대한 여러 의원들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도민의 안전과 교통복지의 공공성 확보를 위해 고뇌에 찬 결단을 내린 것이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경기도의 버스준공영제 대해 졸속추진과 의회무시의 일방적인 추진을 경고하고, 참여 주체의 충분한 논의와 철저한 준비를 통해 시행되어야 한다고 주문한 바 있다.

노동조합 등 시민단체에서도 “시민 혈세로 버스업체만 배불리는 준공영제 반대한다”는 목소리가 있고, 협약안 통과에서도 재석 99명중 반대 25명 기권 7명 있어 반대의견이 여전히 만만치 않음을 알 수 있다.

이런 엄중한 시기에 경기도는 버스준공영제 졸속 추진 보완을 위한 적절한 대책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반대의견을 귀담아 듣고 문제점에 대한 치밀한 준비와 함께 의회의 충고를 겸허히 받아들여야 할 것이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27일자 버스준공영제 동의안 통과에 대한 경기도의 논평은 의회의 충고를 전혀 인식하지 않고, 준공영제의 당위성만 언급하는 문제의식의 결핍을 드러내고 있어 우려스럽고 부적절하였다는 것을 밝혀둔다.

2017년 11월 28일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46852_30784_516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 용인시 기흥구 중부대로 55번길 10-1 영통빌리지 203호 광교신문 광교본사  |  대표전화 : 031)321-1369  |  팩스 : 0303-0321-1328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00044 (2006.4.14)  |  발행인·편집인 : 지용진  |  DESK : 시민편집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용진
광교신문 기사 콘텐츠 일체의 편집(Head 및 Section 등)은 시민편집단을 통해 조회수 호응도 등을 수렴한 결과임을 밝힙니다.
Copyright © 2006 광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kg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