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안 우수 관광자원 '해양 스포츠'로 알려
서해안 우수 관광자원 '해양 스포츠'로 알려
  • 김호경 기자
  • 승인 2017.10.23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해양스포츠제전, 화성·시흥·안산 공동개최...요트, 카누 등 22개 종목

▲ 화성시 전곡항
[화성=광교신문] 국내 최대 규모의 ‘2019년 전국해양스포츠제전’이 시화호를 공유하고 있는 화성시와 시흥시, 안산시 3개 도시에서 공동 개최된다.

해양수산부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2006년 울진에서 첫 대회 이후로 13년 만에 처음 경기권 바다에서 열리게 됐다.

대회는 요트, 카누, 핀 수영, 철인 3종경기 등 정식종목 4종과 바다래프팅, 드래곤보트, 수상오토바이, 고무보트 등 번외 4종, 패들링보트, 해양어드벤처, 씨워킹 등 체험형 종목 18종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화성시는 수도권 최대 마리나가 조성된 전곡항에서 이번 대회와 함께 서해안컵요트대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안산시는 조력발전소 인근에서 카누와 핀수영을, 시흥시는 거북섬 인근에서 철인3종경기와 번외 체험종목을 운영한다.

이웅선 관광진흥과장은 “이번 전국해양스포츠제전을 계기로 시화호를 중심으로 펼쳐져 있는 서해안의 우수 관광자원들을 알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2019년 전국해양스포츠제전’은 ‘서해안권 시장협의회’에서 안건으로 채택되면서 화성시와 안산시, 시흥시의 공동 추진으로 유치에 성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