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보환연, 악취·유해화학물질 현장 조사용 ‘유해대기측정차량’ 내년 본격 운영
경기보환연, 악취·유해화학물질 현장 조사용 ‘유해대기측정차량’ 내년 본격 운영
  • 지용진
  • 승인 2020.11.24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취 민원지역과 유해화학물질 화재, 누출 사고 대응 목적
▲ 분석원리
[경기=광교신문]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상습 악취 민원지역 정밀조사와 유해화학물질 관련 화재·누출사고 등에 대응하기 위한 ‘유해대기측정차량’을 새로 도입해 올해 시범 운영을 거쳐 내년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된 차량은 대기 중 화학물질을 신속히 측정해 이동하면서 실시간 분석이 가능한 장비)를 탑재했다.

법적 지정악취물질 22개뿐만 아니라 100여 가지 이상의 악취물질에 대한 정밀조사가 가능하다.

현행 ‘악취방지법’은 악취 사업장에서 짧은 시간 안에 채취된 시료로 현장 피해정도를 판단하게 돼 있어 불시에 간헐적·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악취에 대한 조사가 사실상 불가능했다.

새로운 측정차량을 이용하면 피해지역 실시간 데이터 수집을 통한 장기조사가 가능해 민원의 근본적 해결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 밖에 유해화학물질에 대한 실시간 측정과 분석, 데이터 수집도 가능해 화재·누출사고 발생 시 현장 피해 원인물질 파악과 주변 주거지역 영향조사 등을 통해 도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경기보환연 측은 설명했다.

경기보환연은 새로운 ‘유해대기측정차량’ 운영을 통해 얻어진 분석 자료들을 바탕으로 악취, 유해화학물질 인근 지역 주민들의 건강과 관련된 정보 등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분석 결과에 따라 조사대상 지역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오조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새로운 측정차량을 통해 미세먼지 등 일반 대기오염물질에 대한 조사 외에도 각종 사고와 연관된 유해화학물질에 대한 조사가 더욱 구체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민의 건강 보호와 안전한 경기도를 위해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