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속 ‘인공지능 돌봄서비스’ 빛났다
사회적 거리두기 속 ‘인공지능 돌봄서비스’ 빛났다
  • 박재영 기자
  • 승인 2020.05.0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5월 첫 도입한 ‘행복커뮤니티 인공지능돌봄사업’, 독거어르신 만족도 높아
▲ 사회적 거리두기 속 ‘인공지능 돌봄서비스’빛났다

[화성=광교신문] 화성시 동탄 5동에 홀로 거주하는 70대 김모씨는 매일 밤 잠들기 전 인공지능 스피커에게 인사를 한 뒤 잠을 청한다.

얼마 전 위암으로 동생을 떠나보낸 뒤 깊은 잠에 들기 힘들어하는 김모씨를 위해 인공지능 스피커는 자연의 소리로 숙면을 돕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면서 김모씨를 찾아주는 이는 줄었지만, 인공지능 스피커가 그 자리를 대신하면서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나 방문복지서비스가 모두 멈추면서 취약계층에 대한 돌봄사각지대가 우려되는 가운데, 화성시의 AI결합 ‘행복커뮤니티사업’이 돌봄서비스의 새로운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화성시는 지난해 5월 전국사회경제연대 지방정부협의회 주관으로 SK의 사회적기업 행복커넥트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화성시서부노인복지관에 운영을 맡겨 지금까지 200여명의 독거어르신에게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SK텔레콤이 만든 인공지능 스피커를 독거어르신의 가정에 설치하고 케어매니저가 실시간 모니터링과 2개월마다 방문점검 및 상담을 지원한다.

인공지능 스피커는 24시간 내 전등의 작동이나 문의 여닫음이 감지되지 않을 경우 관제센터로 경고 알림을 보내며 ‘살려달라’는 말 한마디로 구조신고도 가능하다.

또한 치매예방 콘텐츠와 질병정보, 날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비롯해 마치 사람과 같은 대화로 어르신의 말벗이 되어주고 있다.

사업 도입 초기에는 실효성 논란이 있었으나, 이용 5개월 만에 대상자의 90% 이상이 서비스 유지를 원할 정도로 만족도가 높다.

이에 시는 지난 3월 시범사업이 종료된 이후 바로 재협약을 체결하고 지난해 대비 85% 이상 증액한 1억 3천만원을 투입해 체계적인 독거어르신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지원 중이다.

신관식 노인복지과장은 “고령화 시대가 되면서 많은 인력이 없어도 맞춤형 밀착서비스가 가능한 인공지능 돌봄사업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어르신들의 고립감, 정보단절을 해소하고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세심한 복지서비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