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시 예산 추가 부담해 긴급재난지원금 신속 집행…정부 정책 ‘적극 호응’
안산시, 시 예산 추가 부담해 긴급재난지원금 신속 집행…정부 정책 ‘적극 호응’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0.05.04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화섭 시장“위기를 기회로 골목 경제 반등 모멘텀 확보”
▲ 안산시청
[안산=광교신문] 안산시가 생활안정지원금 지급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에도 시 예산을 추가로 투입해 지급, 정부 정책에 적극 호응하기로 했다.

시는 전체 지급대상 27만9천여 가구 가운데 사회취약계층 2만4천여 가구에게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우선 지급한다고 4일 밝혔다.

긴급재난지원금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의 한시적인 지원제도의 일환으로 국민생활 안정과 경제회복 지원이 목적이다.

소득·재산과 상관없이 대한민국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지급한다.

3월 29일 기준으로 안산시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대상은 27만9천738가구이며 지급 규모는 4인 가구 93만5천원 3인 가구 74만8천원 2인 가구 56만1천원 1인 가구 37만4천원 등이다.

정부 재난지원금은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으로 정부가 87만1천원, 지자체가 12만8천원을 부담하는 게 원칙이지만, 경기도는 이미 지급한 지원금으로 정부에 낼 지자체 몫을 대신하기로 했기에, 경기도에 사는 4인 가구는 87만1천원만 받을 수 있다.

시민 1인당 10만원을 생활안정지원금으로 지급하는 안산시도 정부의 재난지원금에 예산을 부담하지 않아도 되지만, 시민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해 시 예산 6만4천원을 추가 부담해 4인 가구 기준 93만5천원을 지급한다.

지급방식은 현금 신용·체크카드 포인트 충전 지역화폐 다온 카드 3가지 방식으로 지급하며 기초수급자 등 취약계층은 현금을 계좌로 지급하고 일반 시민들은 세대주가 온라인 또는 은행 방문으로 신청이 가능하며 주소지 동행정복지센터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

주의할 점은 반드시 세대주 명의로 신청해야 하며 마찬가지로 신청의 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해 마스크 5부제가 적용된다.

지급 시기는 5월 4일부터 신청자 순으로 순차적으로 지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지역 경제가 전반적으로 녹록치 않지만, 위기를 기회로 골목 경제 반등 모멘텀을 조속히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