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 고양시장, 스마트 시티 사업, 대도시 차원 협력 체계 강화
최성 고양시장, 스마트 시티 사업, 대도시 차원 협력 체계 강화
  • 김재영
  • 승인 2017.09.08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시티 발전 위해 대도시 간 상호 협력 방안 제시

▲ 스마트 시티 이노베이션 아시아 서밋 2017
[고양=광교신문] 최성 고양시장은 지난 6일 ‘월드 스마트 위크 2017’과 ‘스마트 시티 이노베이션 아시아 서밋 2017’ 행사에서 “전국 대도시가 상호 협력해 고양시가 대한민국의 스마트 시티를 선도하는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선5, 6기 고양시장이자 제15대 전국 대도시 시장협의회장에 재임하고 있는 최성 시장은 ‘월드 스마트 워크 2017’ 행사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국내외 스마트 시티 관련 기관 등이 참석한 자리에서 “새 정부 핵심 정책인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스마트 시티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 전국 대도시 간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협조를 요청했다.

이 자리에는 이석우 남양주시장, 허성곤 김해시장과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김윤식 시흥시장이 토론자로 참석해 각 지자체별 스마트 시티 추진 전략을 발표하고 발전 방향에 대한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이 날 기조 발제에서 최성 시장은 “새 정부 핵심 정책인 4차 산업혁명에 통일한국의 실리콘밸리 사업이 성공모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고양시가 성공 모델이 되도록 시정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남북화해와 협력 등 한반도의 긴장 완화를 끌어낼 통일한국의 실리콘밸리 프로젝트 추진 △러시아, 중국, 일본 등 동북아 스마트시티 공동협의체 구성 △철의 실크로드와 연계한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 동력 마련 등 스마트시티의 미래비전을 위한 3대 방향을 제시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이와 더불어 최 시장은 “전국 15개 대도시가 상호협력 체계를 강화하고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과 정책 등을 교류한다면 4차 산업혁명 도화선이 돼 대한민국의 스마트시티 사업을 함께 주도해나갈 수 있음”을 제시하며 “이를 위해 그동안 세계도시전자정부협의체(WeGO) 주관 스마트시티 부문 금상 수상과 스마트시티 아이디어 사회복지 분야 ‘복지나눔 1촌맺기-다잇다 시스템’ 대상 수상 등 이미 스마트시티를 선도하고 있는 저력을 바탕으로 스마트시티 우수사례를 기꺼이 공유할 것”을 밝혔다.

한편 최성 시장은 허성곤 김해시장과 김윤식 시흥시장과 함께 ‘스마트시티 이노베이션 서밋 아시아’ 전시장 투어를 진행하면서 대도시간의 협력 방안과 스마트 시티 우수사례에 대한 벤치마킹을 실시하고 도입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