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캠프, 허위사실 공표 언론사 고발조치
은수미 캠프, 허위사실 공표 언론사 고발조치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8.05.08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위사실을 사실인양 보도한 언론사 ‘더 자유일보’를 공직선거법 제250조, 제251조 위반 혐의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발

▲ 은수미 성남시장 예비후보 캠프가 법률 대리인을 통해 ‘더 자유일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발했다. 고발장 접수 모습.

[성남=광교신문] 8일 오후, 은수미 성남시장 예비후보 캠프는 법률 대리인을 통해 허위사실을 사실인양 보도한 언론사 ‘더 자유일보’를 공직선거법 제250조(허위사실공표죄), 제251조(후보자비방죄) 위반 혐의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더 자유일보는 지난해 11월 20일 창간사를 발표한 언론사로, 창간사에서 “문재인 정부는 잘못된 길을 가려한다”고 밝힌 언론사이다.

더 자유일보는 7일 보도한'[단독] '은수미 의혹' 이어 광역후보 C씨도 '조폭 자금''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허위사실을 기사화하면서 이번 고발의 대상이 됐다.

더 자유일보는 해당 기사에서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성남시장 후보가 차량유지비 뿐만 아니라 수억 원 대의 불법 정치자금까지 받은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두 정치인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에 대한 관련자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라며 사실 확인 없이 허위사실을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은수미 예비후보 캠프 측은 “해당 언론사는 은 예비후보가 마치 조폭기업과 긴밀한 관계를 가져 불법행위를 야기하고, 수억 원대의 불법 정치자금까지 받았다는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보도함으로써 후보자를 위법 행위자로 비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두 정치인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에 대한 관련자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마치 은 예비후보가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해 검찰의 본격적인 수사를 받는 것처럼 허위사실을 공표해 많은 유권자들을 오인하게 만들고 있다”면서 고발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은 예비후보 캠프 측은 “해당 언론사는 성남시장 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사실 확인도 없이 국민에게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며 “이는 소위 네거티브 공세를 통해 선거 국면을 전환하고 후보를 음해함으로써 공당의 후보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더 나아가 예비후보를 낙선시키려는 의도로 생각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덧붙여 “문재인 정부가 안정적으로 국정을 이끄는 이 시점에 치러지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가짜뉴스를 통해 선거 국면을 전환하려는 무리들이 있다”며 “더이상 이러한 음모와 모략, 가짜뉴스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좌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