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시설 전기·소방 안전점검하는 시민 모니터단 운영
사회복지시설 전기·소방 안전점검하는 시민 모니터단 운영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8.04.2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까지 시 소재 사회복지시설 280여 곳 안전 점검

▲ 사회복지시설 전기·소방 안전점검하는 시민 모니터단

[수원=광교신문] 수원시가 시 소재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해 전기·소방안전을 점검하고, 홍보·계도활동을 펼칠 ‘시민 모니터단’을 운영한다.

전기·소방 관련 업무경력자·자격증 소지자 등 시민 4명으로 이뤄진 ‘사회복지시설 안전 모니터단’은 지난 23일 수원보훈요양원과 매탄지역아동센터를 시작으로 오는 11월까지 시 소재 사회복지시설을 차례로 방문해 전기·소방 안전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정기적으로 이뤄지는 관계기관 안전점검의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고, 시민 참여로 점검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이달 초 모니터단을 구성했다. 지난 16∼20일 점검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한 이론·실습교육도 마쳤다.

시민 모니터단이 점검에 나설 사회복지시설은 시 복지여성국 소관 280여 개 시설이다. 아동시설 169곳, 장애인시설 43곳, 노인시설 25곳 등이다.

4명의 모니터요원은 2개 조로 나누어 조별로 매일 3∼4개 시설에서 소화기·소화전·방화문 등 소방시설과 누전차단시설·콘센트 등 전기시설 관리상태를 점검한다.

또 시설 이용자·관계자에게 소화기와 소화전 사용법을 안내하고, 문어발식 콘센트 사용 등 부적절한 전기 사용을 예방하는 활동도 펼칠 예정이다.

수원시는 모니터요원의 안전점검 후 시설별로 작성된 모니터링 결과보고서와 안전점검표, 관리카드를 바탕으로 안전 취약요소를 지속해서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신화균 수원시 복지여성국장은 “복지시설 이용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시민 모니터단의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