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하반기 인구 51만을 위해 끊임없이 달린다
포항시, 하반기 인구 51만을 위해 끊임없이 달린다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6.22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장기 거주불명자 사실조사 결과 인구감소... 대책 마련 논의
하반기 부서별 맞춤형 전입자 발굴로 주소갖기 운동 고삐 죌 계획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포항시는 2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김병삼 부시장 주재로 주소갖기 운동 하반기 중점추진 상황 보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주소갖기 운동 하반기 중점추진 상황 보고회 ⓒ위클리서울/포항시
주소갖기 운동 하반기 중점추진 상황 보고회 ⓒ위클리서울/포항시

이날 회의는 부서별로 주요사업장 중심으로 미전입자를 발굴하고, 주소갖기 운동을 민간중심 운동으로 확산하기 위한 활성화 방안을 토론하기 위해 마련됐다. 5월 말 장기 거주불명자 사실조사라는 뜻하지 않은 복병과 상반기 집중 타깃이었던 군부대와 기업, 대학교 인구실적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어, 하반기부터는 맞춤형 주소갖기 운동으로 한층 더 고삐를 죌 예정이다.

한편, 인구 50만명 붕괴 위기에 처했던 포항시 인구가 상반기 주소갖기 운동과 전입지원금을 통해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포항시 인구는 2015년 51만 9,584명에서 올해 1월까지 50만 2,736명으로 매년 3천여 명씩 줄어들어 5년 동안 1만 6천여 명이 감소했다.

시 인구통계에 따르면 2020년 5월까지 총 2,196명이 감소했으나, 올해는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 대대적 전개로 5월까지 총 844명이 증가했다.

@작년 (‘20.1.~5.) : △2,196명 감소 (20.1월 △531, 20.2월 △332, 20.3월 △683, 20.4월 △270, 20.5월 △380)

@올해 (‘21.1.~5.) : 844명 증가 (21.1월 △180, 21.2월 315, 21.3월 735, 21.4월 317, 21.5월 △523)

시는 지난해 감소분을 볼 때 3,040명의 실질적인 인구 증가 효과가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상반기 50만 인구를 사수했지만, 하반기에는 시민중심에서 좀 더 세부적인 접근방법으로 주소전입을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부서마다 관리하고 사업장과 산업단지 내 입주예정기업, 대형건설현장, 부동산 중개인 연계 등 조금 더 미전입자 발굴을 위해 현장으로 다가갈 것이다. 민간중심의 대대적인 시민운동 전개를 위해 상반기 실적 우수단체와 개인을 대상으로 표창 수여와 주소이전 실적지원금 지급을 통해 기관, 단체 간 선의의 경쟁을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로 숨은 미전입자 발굴이 어려웠으나, 하반기 백신접종으로 인해 대면활동이 가능해짐에 따라 관내 대학과 군부대 중심으로 찾아가는 전입창구를 더욱 활성화해 나갈 예정이다.

김병삼 부시장은 “상반기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을 통해 실질적인 인구증가 효과를 봤다”며, “상반기 노력이 물거품이 되지 않도록 하반기에도 다양한 분야의 주소갖기 운동을 추진해 인구 51만을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