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자사주 869만주 소각 완료…주주가치 제고
SKT, 자사주 869만주 소각 완료…주주가치 제고
  • 우정호 기자
  • 승인 2021.05.14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사주 소각 반영한 변경상장 완료… 기업·주주가치 제고 가속화
연초 대비 주가 30% 이상 상승… 증권업계 목표주가 속속 상향 조정
을지로 SKT 본사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을지로 SKT 본사 ⓒ위클리서울 /우정호 기자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이 한국거래소에 자사주 869만주(발행주식 총수의 10.8% 규모) 소각을 반영한 변경상장*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로써 13일 기준 SK텔레콤의 발행주식 총수는 기존 8,075만주에서 7,206만주로 줄어들었다.

SK텔레콤은 지난 4일 올해 인적분할에 앞서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기존 자사주를 사실상 전량 소각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자사주 소각으로 발행주식 총수가 감소하면서 기존 주주들의 지분율이 모두 상승했다. 분할 후 기업가치가 올라갈 것으로 전망하는 증권업계 전반의 시각을 감안하면, 기업 펀더멘털(Fundamental) 변동없이 주식 수만 줄어든 상황이라 자사주 소각 전보다 주식가치 상승 여력이 더 커졌다는 분석이다.

13일 기준 SK텔레콤 시가총액은 발행주식 총수가 감소했음에도 불구 약 22조5천억원을 기록해, 주주총회에서 기업구조 개편을 공식화했던 지난 3월25일 시가총액 약 20조5천억원 대비 10% 가량 증가했다.

SK텔레콤의 현재 주가도 분할 후 기업가치 상승에 대한 시장 기대감으로 1월4일 종가 23만7000원에서 5월13일 종가 31만2500원 상승하는 등 연초 대비 30% 이상 상승했다. 

이러한 흐름 속에서 국내외 증권업계도 최근 SK텔레콤의 목표주가를 속속 상향 조정하고 있다. HSBC글로벌리서치는 지난 12일 목표주가를 47만4000원으로 제시했으며, 대다수 국내 증권사들도 최대 41만원으로 높여 잡았다.

SK텔레콤은 올해 상반기 내 이사회 의결을 거쳐 10월 주주총회, 11월 재상장을 통해 인적분할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2분기 말 분기배당 시행 추진을 포함해 분할 후에도 주주 친화적인 경영 기조를 확고히 이어 나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