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강남 간 2층버스 8일 '본격 운행'
용인∼강남 간 2층버스 8일 '본격 운행'
  • 김호경 기자
  • 승인 2017.11.08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분에 1대씩 운행, 하루 36회 왕복운행...정찬민 시장, 시민 배웅

▲ 정찬민 시장, 동백소방서앞에서 출근 시민 배웅

[용인=광교신문] 용인시는 8일 용인에서 서울 강남역을 오가는 5003번 노선에 2층버스 6대를 투입, 본격 운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이날 오전 7시 동백소방서앞 버스정류장에서 처음으로 2층버스를 타고 출근하는 시민들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운전기사에 안전운행을 당부했다.

이들 2층버스는 오전 6시부터 11시까지는 동백동 초당역을 기점으로 출발하며 이후엔 다른 일반버스와 마찬가지로 명지대를 기점으로 동백지구-강남대-기흥역 등을 거쳐 서울 강남역까지 운행한다.

출근시간엔 20분에 1대씩 운행될 예정이며, 하루 36회 왕복운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7일 오후4시 동백동 주민센터에서 정 시장과 김동근 경기도 행정2부지사, 지역 시·도의원, 시민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층버스 개통식과 시승행사를 가졌다.

경기도와 용인시, 운수업체가 분담해 도입한 이들 2층버스는 독일 MAN사 제품으로 좌석이 일반버스의 1.5배인 73석(장애인석 2석 포함)이어서 출퇴근 시 혼잡도를 낮추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정찬민 시장은 “이번에 개통한 6대를 포함해 내년 상반기까지 총 26대의 2층버스를 도입해 시민들의 출퇴근 편의를 대폭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