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상습정체구간 해소 앞당긴다
고양시, 상습정체구간 해소 앞당긴다
  • 김재영
  • 승인 2017.07.26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습정체구간 해소 위한 추진 계획 밝혀…

▲ 고양시청
[고양=광교신문] 고양시는 원활한 교통흐름을 위한 추진계획을 밝히고 상습정체구간 해소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하루 교통량이 20만대에 육박하는 자유로와 제2자유로를 연결하는 신평IC 연결도로의 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 경제성(B/C)이 있는 것으로 검토됨에 따라 연결도로사업이 추진될 근거를 마련했다. 본 사업이 완료되면 자유로와 제2자유로의 연결로 상습정체구간 해소는 물론 고양시의 원활한 교통흐름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통일로에서 삼송지구, 원흥지구를 거쳐 자유로로 연결되는 권율대로 진입로 1개차로를 2개차로로 확장한다고 밝혔다. 권율대로에서 자유로로 진입하는 진입로는 당초 1개차로로 운영됨에 따라 출·퇴근 시 차량이 강매지하차도까지 길게 늘어져 교통정체로 늘 혼잡을 빚어왔던 곳이다. 시는 이번 도로확장으로 출·퇴근 시간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본 구간의 도로확장은 고양시와 서울∼문산간 고속도로㈜ 사업시행자와 합의로 이뤄낸 성과로, 서울∼문산간 고속도로㈜가 추진하게 돼 더욱 의미가 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민들의 작은 소리에도 귀를 기울여 주민불편사항이 해소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