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한중 FTA는 위기이자 기회다”
남경필, “한중 FTA는 위기이자 기회다”
  • 지용진 기자
  • 승인 2014.11.12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한중 경제포럼 발족 등 상생 교류장 만들터

   
▲ 남경필 경기도지사

‘글로벌 기업 지도자 원탁회의’ 참석차 중국을 방문 중인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한·중 FTA 체결에 대해 ‘위기이자 기회’라고 평가한 후 상호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 데 힘쓰겠다는 뜻을 밝혔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2일 오전 중국 베이징시에서 광둥성 기관지인 남방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중 FTA가 성공적으로 체결돼 양국 간 경제관계가 전면적으로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며 “한·중 FTA는 위기이자 기회이므로 양국 모두가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남 지사는 “지금 당장 한·중 FTA에 대한 영향을 예측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지만 양국의 교류가 늘어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중요한 것은 서로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 것이다. 경기도 싱크탱크 등을 통해 양국이 서로 약점을 보완하고 강점은 지키는 방법을 연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중 양국의 상생 협력방안을 찾기 위해 1년에 2~3번씩 중국을 방문한다고 밝힌 남 지사는 “올해 3월에도 중국을 방문 후춘화(胡春華) 광둥성 서기와 저우창(周强) 중국 최고인민법원장, 류빈제(柳斌杰) 전인대 문화교육상임위 주임을 만나 '한중디지털콘텐츠포럼'(IDCF) 창립을 위한 MOU를 맺는 등 협력방안을 논의했다”면서 “내년 5월 경기도에서 한·중 경제포럼을 발족하고 경기도와 중국 간 상생 교류의 장을 마련하는 방안도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11일 한중 FTA 타결에 따른 동향을 발표하고 중국시장에서 대만, 일본과 경쟁중인 경기도내 화학·전기전자·기계류 분야 수출중소기업의 생산과 수출 증가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도는 피해가 예상되는 농·수·축산물 분야의 피해 최소화와 경쟁력 확보를 위해 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수원과 고양에 마련된 FTA활용센터를 통해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 촉진을 추진할 방침이다.

남방일보는 중국 광둥성 당 기관지로 한국정치인에 대한 전면인터뷰는 남 지사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2일 중국 베이징시에서 개최되는 ‘글로벌 기업 지도자 원탁회의’에 참석해 개막축사를 했다. ‘글로벌기업 지도자 원탁회의’는 중국과 세계 각국 다국적 기업들이 모여 실질적인 무역⋅투자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로 지난 2012년부터 중국 다국적기업촉진회(CICPMC)가 매년 주최하고 있다.

남 지사는 11일 저녁 환영만찬에 참석한 데 이어, 12일 한중 기업 간담회 등에 연이어 참가해 중국 정·재계 주요 인사들과 경기도와 중국 간 실질적인 경제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