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평균 일 교통량 1만3378대로 전년대비 1.6% 증가
지난해 평균 일 교통량 1만3378대로 전년대비 1.6% 증가
  • 정다은 기자
  • 승인 2015.04.22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일 요일평균 대비 108.7%로 가장 많아

[위클리서울=정다은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유일호)는 전국 주요도로(고속국도, 일반국도, 지방도)에 대한 2014년도 교통량 조사결과, 전체 평균 일 교통량은 1만3378대로서 전년 대비 1.6% 증가했다고 밝혔다.
* 전국 주요도로 조사지점 3604개소(고속국도 510개소, 일반국도 1598개소, 지방도 1496개소)의 하루 평균 교통량(대/일)

이는 교통량 조사를 시작한 1955년 이후 역대 최고치로서, 10년 전(11,925대) 보다 12.2% 증가한 수치다.

월별 교통량은 휴가철인 8월이 월 평균대비 108%로 가장 많고, 2월이 89%로 가장 적은 것으로 분석됐다.

요일별 교통량은 주중인 월∼목요일에는 큰 변화가 없다가 금요일부터 증가해 토요일에 요일평균 대비 108.7%로 가장 많고, 일요일에 94.1%로 가장 적은 것으로 분석됐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5∼6시 사이가 시간평균 대비 177%로 가장 많고, 오전 3∼4시 사이가 10.3%로 가장 적은 것으로 분석됐다.

차종별 교통량을 살펴보면 승용차 9581대(71.1%), 화물차 3400대(25.8%), 버스 397대(3.1%)로서, 전년 대비 승용차와 화물차는 각각 2.4%, 0.1% 증가했고, 버스는 2.9% 감소했다.

도로 종류별로는 고속국도 4만6403대, 일반국도 1만1587대, 지방도 5556대로서, 전년 대비 각각 2.6%, 1.0%, 0.8% 증가했다.

또한 고속도로, 일반국도 및 지방도 중 최대 교통량을 보인 구간은 전년에 이어 자유로(일반국도 77호선) 서울시계-장항나들목 구간이고, 다음은 경부고속도로 신갈-양재 구간인 것으로 조사됐다.

차로별 기준으로 보면 경부고속도로 신갈-양재 구간이 최대 교통량(25,171대)을 보였고, 다음은 서울외곽순환고속국도 하남-퇴계원 구간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는 위와 같은 내용을 담은 ‘2014 도로교통량 통계연보’를 발간해 정부기관, 연구소, 대학, 도서관 등에 배부해 도로, 교통 및 도시계획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토록 하고, 일반 국민을 위해서는 주요 통계는 ‘국토교통 통계누리(http://stat.molit.go.kr)’에서, 세부 자료는 ‘교통량 정보 제공시스템(http://www.road.re.kr)’에서 제공할 계획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