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회복 걸림돌, 국회가 1위 차지
경제회복 걸림돌, 국회가 1위 차지
  • 리얼미터
  • 승인 2009.01.09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쟁에 빠진 국회의 무능력이 가장 많이 꼽혀

우리 국민들은 침체에 빠진 우리 경제 회복을 위한 걸림돌로 ‘정쟁에 빠진 국회의 무능력이 가장 많이 꼽혔다.

SBS 시사토론이 신년특집으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2009년 경제전망’에 관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내 경제 회복의 가장 큰 걸림돌로 ‘정쟁에 빠진 국회의 무능력’이라는 답변이 37.1%로 1위로 나타나, 최근 국회 폭력사태로 인한 국민들의 불신감이 매우 큰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으로 ‘정부의 위기관리 능력부족’(27.6%)이 뒤를 이었고 ‘세계적 경기침체’(21.3%)가 3위로 조사됐다.


한편 우리 국민들은 ''내년 상반기 이후‘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는 의견이 30.3%로 가장 많았고, 올해 하반기(28.3%)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그밖에 내후년 이후에나 회복될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이 23.3%로 나타났고, 내년 하반기라는 응답도 15.8%에 달했다.

우리 국민들이 올해 가장 듣고 싶은 희망 경제 뉴스로는 ‘넘치는 일자리, 청년 실업률 제로’가 33%로 가장 많아 고용 안정에 대한 바람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공공 요금 하락 등 물가안정(23.8%)’이 뒤를 이었고, ‘주가 2천선 돌파’(13.9%)와 ‘부동산 시장 활성화’(11.3%)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서민들의 실물 경기 침체가 지속되는 가운데 현금 1억원이 생긴다면 어디에 쓰겠냐는 질문에, 응답자 45.5%가 ‘각종 대출금 등 빚을 갚겠다’고 답해 서민들의 부채 상환 부담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집이나 땅 등 부동산을 구입하겠다’(19.2%)는 의견이 뒤를 이었고, ‘은행 등 안전한 곳에 예치하겠다’(12.0%), ‘주식, 펀드 등에 투자, 재테크를 하겠다’(11.3%)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자동차 구매나 해외 여행 등 하고싶은 일에 쓰겠다’(5.0%)는 의견은 소수에 그쳤고, ‘불우이웃을 돕겠다’(2.6%)거나 ‘창업을 하겠다’(1.7%)는 의견도 많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밖에, 우리 국민들은 지금의 경제 위기를 가장 먼저 극복할 것으로 생각되는 나라로 일본(27.2%)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한국’이 21.1%로 2위에 올랐다. 특히 경제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는 한국인의 강점으로 ‘단결하는 국민성’이라는 의견이 40.2%로 가장 많았다.

마지막으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기업과 국민, 정부의 우선 추진 과제를 조사한 결과, 기업은 ‘고용 안정 노력’ 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39.7%로 가장 많았으며, 국민들은 ‘소비 지출 감소와 절약’(40.6%)이, 정부는 ‘국민과의 소통을 통한 신뢰회복’(34.1%)이 각각 1위로 조사됐다.

이 조사는 1월7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33.5%였다. 보다 자세한 조사 내용은 1월 9일 밤 12시에 방송되는 SBS TV 신년특집 시사토론에서 소개될 예정이다.

* 이 글은 본지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의 기사 제휴에 준해 보도하고 있으며 기사를 포함한 도표 및 홈피 메인 사진의 저작권은 '리얼미터'에 있음을 알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