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학습소외계층 대상…인문교양·문화예술 등 강좌 제공
용인시, 학습소외계층 대상…인문교양·문화예술 등 강좌 제공
  • 박재영 기자
  • 승인 2020.03.17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찾아가는 평생학습교실 ‘세세세 학교’ 참가팀 모집
▲ 찾아가는 평생학습교실 ‘세세세 학교’ 참가팀 모집
[용인=광교신문] 용인시는 오는 31일까지 학습 소외계층을 직접 찾아가 평생교육을 제공하는 ‘2020년 세세세 학교’참가자를 모집한다.

‘세세세 학교’는 배우세·나누세·누리세의 준말로 학습기관에서 교육을 받기 어려운 시민들에게 재능 기부로 강좌를 배달하는 것이다.

대상은 용인시에 주소를 둔 시민 또는 용인시 소재 직장에 다니는 사람이 5명 이상 포함된 그룹이다.

노인, 저소득층, 다문화가정, 미혼모, 장애인 등 학습 소외계층을 우선 선정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배우고 싶은 강좌를 원하는 장소에서 무료로 배울 수 있다.

재료비가 드는 강좌는 재료비만 본인이 부담하면 된다.

상반기엔 인문교양, 문화예술 등의 분야에서 24개 강좌가 마련됐다.

자세한 내용은 용인시평생학습센터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상반기 강좌는 4~6월에 10회 운영하며 세부 일정은 강의 재능기부자와 협의해 정한다.

시 관계자는 “장소와 시간 등의 제약으로 평생학습강좌 수강이 어려웠던 시민들을 위해 배달강좌를 마련한 것”이라며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