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이후 수원시 주말·야간 교통량 줄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수원시 주말·야간 교통량 줄었다
  • 지용진
  • 승인 2020.03.13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주요 간선도로 12개 지점에서 코로나19 사태 전후 교통량 측정
▲ 수원시의 한 도로(낮)

[성남=광교신문] 수원시 주요도로의 주말·야간 교통량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가 1월 6일~12일과 2월 24일~3월 1일 두 차례에 걸쳐 주요 간선도로의 교통량을 측정한 결과, 주말 교통량은 21.9%, 야간 교통량은 16.1%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낮 교통량도 10.7% 감소했다.

효원지하차도·신명아파트 앞·입북동사무소 앞·신대저수지 앞 등 12개 지점 도로에서 낮, 야간, 주말, 출근 시간, 퇴근 시간 교통량을 도로에 매설된 루프 검지기로 측정했다.

우리나라 코로나19 첫 확진자는 1월 20일 발생했다.

두 번째 교통량 측정 기간인 2월 24~3월 1일은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확진자 숫자가 가파르게 늘어난 시기다.

전체적으로 교통량이 감소했지만, 출근 시간은 3.6%, 퇴근 시간은 2.8% 늘어났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대중교통 기피 현상이 일어나면서 본인 차로 출퇴근하는 시민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낮 시간·야간 교통량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시민들이 모임, 문화생활 등을 자제하면서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주말 나들이객도 줄어들면서 주말 교통량이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수원시도시안전통합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시민들이 불요불급한 외출을 자제해 교통량이 줄어든 것 같다”며 “저녁 시간, 주말 교통량 감소가 지역경제 침체에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