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자원봉사자들, 시민들에게 직접 만든 마스크 선물한다
수원시 자원봉사자들, 시민들에게 직접 만든 마스크 선물한다
  • 지용진
  • 승인 2020.02.27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봉기술 있는 봉사자들, 십시일반 마음으로 천마스크 제작 봉사
▲ 수원시청
[수원=광교신문] 수원시자원봉사센터 봉사자들이 마스크를 구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마스크 만들기’ 자원봉사를 한다.

수원시자원봉사센터 봉사자 5명은 27일 오후 영통구 반달로 ‘재능자원봉사단 작업장’에서 첫 작업을 시작했다.

재봉기술이 있는 봉사자들이 천마스크를 제작한다.

봉사자 1명이 하루에 100~150개를 만들 수 있다.

완성한 마스크는 예방수칙 홍보물과 함께 시민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마스크 재료비는 수원시가 지원한다.

수원시자원봉사센터는 재봉기술이 있는 자원봉사자를 추가로 모집해 마스크 생산량을 늘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4~5명씩 따로 작업할 수 있도록, 작업장 네 곳을 마련해놓았다.

봉사자들은 작업을 시작하기 전 발열 체크를 한다.

봉사자가 늘어나면 하루에 1000개 이상 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봉사활동은 마스크 수급이 안정될 때까지 계속할 예정이다.

수원시자원봉사센터는 지난 6일부터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 예방·으원 릴레이 캠페인’을 전개하고 ‘재난·재해전문자원봉사단’을 운영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또 ‘수원시 방역활동 지원단’에 방역기, 방역복 등 방역물품을 지원하고 자가격리대상자에게 구호물품을 지원했다.

재난·재해전문자원봉사단은 긴급방역을 요청한 자원봉사수요처, 지역아동센터, 무료급식소 등 45개소를 방역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현상이 일어나면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십시일반의 마음으로 마스크 만들기에 나서준 자원봉사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자원봉사자들이 정성껏 만든 마스크가 감염병 확산을 막는 데 힘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