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전국최초 ‘고양 안심카 선별진료소’ 운영 시작
고양시, 전국최초 ‘고양 안심카 선별진료소’ 운영 시작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0.02.26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삼릉 청소년 야영장 활용, 머물 곳 없는 자가격리자를 위한 공간 마련도.
▲ 고양시, 전국최초 ‘고양 안심카(Car) 선별진료소’ 운영 시작
[고양=광교신문] 고양시가 26일 차에서 내리지 않고 접수부터 검진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진료방식을 도입한 ‘고양 안심카 선별진료소’를 전국 최초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위기대응 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대규모 의심환자 발생 시 신속하고 안전한 진단 및 검사방법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선별진료소란 감염증 의심환자가 정식진료를 받기위해 의료기관 방문 전 사전 진료를 받는 곳으로 고양시에는 현재 7개소가 운영 중이며 전국 567개소가 설치돼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환자 급증에 따라 보건소 선별진료소 상담 문의 및 이용자가 증가한 데다 관내 병원 선별진료소까지 보건소 선별진료소 이용을 권고하고 있어 보건소 선별진료소로의 의심환자 집중이 가중되고 진료시간 및 검체 채취 대기 시간까지 길어져 민원마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고양시에서 최초 운영하는 ‘고양 안심카 선별진료소’는 차를 탄 채로 접수→문진→처방 또는 검사과정을 간편하게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선별진료소다.

최근 1일 100여명 이상이 선별진료소를 방문하고 있는 상황에서 고양시는 ‘고양 안심카 선별진료소’가 대기자 간 전염 차단 · 진료 시 의료진보호 · 대기자 불편 최소화 등을 위한 획기적인 방안이 되어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고양 안심카 선별진료소’는 2월 26일부터 3월 11일까지, 주교 제1공용주차장에서 평일 · 주말 모두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한다.

향후 상황에 따라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앞으로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선별진료 기능이 더욱 중요해질 시점에 고양시 의사회와 종합병원 의료진의 적극적인 참여로 ‘고양 안심카 선별진료소’를 운영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하고 “주교동 제1공용주차장에서 운영 후 효용성이 검증되면 일산 쪽에도 추가 설치해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