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신장동에 세 번째 경기이동노동자쉼터 개소, 복합 휴식공간 역할 기대
하남 신장동에 세 번째 경기이동노동자쉼터 개소, 복합 휴식공간 역할 기대
  • 박재영 기자
  • 승인 2020.02.20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 번째 경기이동노동자쉼터, 20일 하남시 신장동에 개소
▲ 하남 신장동에 세 번째 경기이동노동자쉼터 개소
[경기=광교신문] 하남지역 이동노동자들의 휴식 여건 보장과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경기이동노동자 쉼터’가 20일 하남시 신장동에 문을 열고 운영을 시작했다.

‘경기이동노동자 쉼터’는 ‘노동이 존중받는 경기 실현’을 위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추진하는 민선7기 노동분야 공약사업 중 하나로 앞서 도는 지난 1월 20일 광주, 2월 7일 수원에 각각 첫 번째, 두 번째 쉼터를 개소한 바 있다.

이번에 문을 연 하남시 ‘경기이동노동자 쉼터’는 도심지 접근성, 주변 교통여건 등을 고려해 총 2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 신장동 하남코아빌딩 2층에 총 198㎡ 규모로 문을 열었다.

이곳은 대리운전이나 퀵서비스, 택배기사, 집배원 등과 같이 대기시간이 길고 마땅한 휴식공간이 없는 이동노동자들이 주요 이용 대상이다.

쉼터 내에는 남성·여성 휴게실, 카페, 상담실, 사무실, 다목적실, 탕비실 등의 각종 시설들이 갖춰져 있다.

운영시간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다음날 오후 12시까지다.

아울러 노동자 권리구제, 일자리 상담 등 이동노동자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해 ‘복합 휴식공간’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도는 올해 상반기 중 광주, 수원, 하남에 이어 3월 중 문을 열 성남까지 총 4곳의 쉼터를 개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하반기에는 시군 공모를 통해 5곳을 선정하는 등 2021년까지 총 13개소 이상의 쉼터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류광열 경기도 노동국장은 “열악한 환경에서 근무하는 이동노동자들의 휴식권을 보장하는 따뜻한 공간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노동자들의 권리와 편의 증진을 위한 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