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문화재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비 철저
성남문화재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비 철저
  • 지용진
  • 승인 2020.02.06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아트센터 전체 방역 및 소독 시행, 공연장 및 전시장, 아카데미 입구 열화상 카메라 설치

손소독제, 1회용 마스크 등 비치, 출입구 곳곳 발판 소독매트도 설치

‘유키 구라모토 발렌타인 콘서트’잠정 연기,‘신비아파트 고스트볼 미로 체험전’조기 종료, 일부 공연 취소 등 확산 방지에 최선
우선 성남아트센터 전체 방역 및 소독을 시행했으며, 공연장 및 전시장, 아카데미 입구 등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했다. 또 손소독제와 1회용 마스크 등을 각 공연장 및 전시장 주요 장소에 비치했고 출입구 곳곳에는 발판 소독매트를 설치하는 등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우선 성남아트센터 전체 방역 및 소독을 시행했으며, 공연장 및 전시장, 아카데미 입구 등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했다. 또 손소독제와 1회용 마스크 등을 각 공연장 및 전시장 주요 장소에 비치했고 출입구 곳곳에는 발판 소독매트를 설치하는 등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성남=광교신문] 성남문화재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국민적 우려가 커짐에 따라 관객들의 안전을 위한 대비를 철저하게 강화하고 있다.

우선 성남아트센터 전체 방역 및 소독을 시행했으며, 공연장 및 전시장, 아카데미 입구 등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했다. 또 손소독제와 1회용 마스크 등을 각 공연장 및 전시장 주요 장소에 비치했고 출입구 곳곳에는 발판 소독매트를 설치하는 등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이와 함께 관객들의 안전을 위해 일부 공연 및 전시 일정 변경 및 취소도 진행중이다. 먼저 2월 16일(일) 예정이었던 ‘유키 구라모토 발렌타인 콘서트’는 잠정 연기했고, 3월 1일까지 진행 예정이던 어린이 체험전 ‘신비아파트 고스트볼 미로 대모험’은 조기 종료하기로 했다.

이 외에도 7일 예정이던 ‘성남시립교향악단 정기연주회’와 8일 ‘김연자 콘서트’, 22~23일 예정된 ‘핑크퐁과 아기상어’ 등 주요 대관 공연들이 취소 결정됐다.

성남문화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와 방문객들의 안전을 위한 노력을 철저히 진행 중이며, 향후 바이러스 확산 추이에 신속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