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우한 폐렴’ 긴급회의… 선제 대응 나서
안산시, ‘우한 폐렴’ 긴급회의… 선제 대응 나서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0.01.28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의료기관에 협력관 지원·열감지기 설치·시민 대처요령 안내
▲ 안산시, ‘우한 폐렴’ 긴급회의… 선제 대응 나서
[안산=광교신문] 윤화섭 안산시장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긴급회의에서 “가능한 자원을 모두 활용해 국가적 재난에 해당하는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산시는 이날 오전 시청 상황실에서 고려대 안산병원 등 관내 의료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대비를 위한 긴급회의를 열고 관내 대형 의료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선제적인 대응 조치를 논의했다.

시는 윤화섭 시장을 통제관으로 상록수보건소장을 비상대책반장으로 하는 대책반을 운영해 대비태세를 일원화하는 등 효과적인 대응책을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많은 환자가 찾을 수 있는 고려대 안산병원과 근로복지공단 안산병원에 중국인 환자를 적극적으로 치료할 수 있도록 시가 보유한 통역관과 경비인력 등 협력관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병원 외에도 원곡동 다문화거리와 외국인주민지원본부, 시외버스터미널 등 많은 외국인이 몰리는 장소를 중심으로 열감지기를 설치해 발열상황을 확인한다.

시민들이 ‘우한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예방행동수칙과 대응법, 의심 증상이 나타났을 때 대처법 등을 담은 안내문을 시 전역에 게시하는 한편 가두방송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는 설 연휴를 앞두고 신종 및 해외유입 감염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24시간 긴급 대비·대응체계를 구축했으며 보건소, 고려대 안산병원과 근로복지공단 안산병원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특히 안산시에 거주하는 8만7천여명의 외국인 주민 가운데 중국 동포 및 중국인이 60% 이상 차지하기 때문에 원곡동 다문화거리 등을 중심으로 예방관리대책을 강화하는 등 사전에 확산 방지에 나섰다.

현재 중국 우한시에서 시작돼 아시아를 중심으로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우한 폐렴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원인병원체로 밝혀졌지만, 정확한 감염원은 파악되지 않았다.

다만 중국을 다녀온 후 14일 이내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즉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에 전화를 걸어 상담해야 한다.

정부는 지난 20일 감염병 재난 위기경보 ‘주의’ 단계를 발령한 데 이어 27일부터 3단계인 ‘경계’ 단계로 격상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안산시는 공항과 가깝고 많은 중국인 거주하는 특성이 있어 중국에서 시작된 감염병에 특히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